【週刊ハンガンネット通信】《第56号》(2012年10月22日発行)

「韓国語教育能力試験最終回」 

김영우

안녕하세요?

지난 달에 한국어교육능력시험의 결과가 주에 발표되는데요. 두근거리면서 결과 발표를 기다리는 것은 대학입학시험 결과를 기다릴 때나 30년이 지난 지금이나 하나도 다를게 없네요()

9 23 있었던 시험에 대한 소감을 간단히 적어보면, 문법, 한국어개론등 1영역의 이론 부분은 시간이 빠듯했고, 2영역 뒷부분에 있는 교수안 작성은 점수(배당점수 12) 거의 포기니다. 

1영역은 저만 시간이 모자란 알았는데 다른 사람들도 시간이 모자랐다고들 하더군요. 2영역 가장 부분에 교수안 작성문항이 있는데, 문형 제목은 ‘-/어지다 날씨를 제로 수업을짜는 내용이었어요. 교실에서는 날씨뿐만 아니라 여러가지 장면을 주제로 하기 때문에 만들기가 쉬운데, 주제가 날씨 되어 춥다,덥다 날씨와 관련된 단어 밖에 수가 없었고, 라서같은 단어 반복해서 사용하게 되더라구요. 래서 런지 터넷에서 교수안 거의02 다고 블로그가 많았어요. 20 으로 으나 소요시간의 배분 기준 정해져 있지 않아, 기출문제집에 있는 모범해답을 참고로 어요. !, 문제집은 시험이 끝나고 가지고 나올 있고, 며칠 지나서 가답안이 발표되니까 예상 점수를 있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5월부터 시작된 길고도 공부였습니다. 올해 합격해보려는 욕심에서 시작한공부였지만, 시험 2주일전에 에게 고가 어서, 무나 커서 공부할 마음도 들지 않았고,일도 손에 잡히질 않았습니다. 올해 내년에도 다시 생각입니다. 1 천히 워서 지도 지고 다시 니다. 한강넷 회원 중에 내년에 시험을 계시 제게 세요. 같이 열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