通信363「작년 여름 온라인 집중강좌 그 후 그룹레슨에 대해」 김현근

【週刊ハンガンネット通信】第363号 (2021年9月6日発行)
작년 여름 온라인 집중강좌 그 후 그룹레슨에 대해
미리내 한국어교실 김현근
=================================================

안녕하세요.

여러분 코로나 상황이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네요.
작년에 저는 닛포리 교실을 정리하고 신주쿠교실로만 운영하고 있는데요.

작년 5월에 교실에서 집중강좌를 열기가 어려워 온라인으로 처음 열어서 50명 정도 수업을 들을 정도로 성황리에 마친 후, 그 후에 우리 교실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그룹레슨이 어떻게 진행됐는지에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먼저 오프라인 교실 수업에 관해서 말씀드리자면, 작년 5월에 긴급사태가 끝나고 6월부터 교실 그룹레슨이 4 개 정도 있었습니다만, 1년에 지난 지금은 딱 1개만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작년말부터 올해 9월에 이르기까지 계속해서 긴급사태가 이어지는 바람에 이제 오프라인으로 그룹레슨을 하기는 불가능하게 된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예를 들면 제가 가장 오래 유지해온 그룹레슨이 있습니다만, 토요일 교실에서 하는 3시간 상급 클래스입니다. 10년 정도 유지해 왔기 때문에 제 마음대로 클래스를 없애기도 어려워서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휴강을 했다가 끝나면 재개하고 긴급사태가 새로 발령되면 다시 닫고, 이걸 4-5차례 반복해 왔는데, 이제는 긴급사태 연장과 상관 없이 이 그룹수업을 끝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혹자께서는 온라인으로 전환하면 되지 않느냐 하시는데, 이 클래스는 교실에서만 수업 듣기를 희망하시는 분들이라 온라인으로 전환도 안 됩니다. 작년에 한 달 정도 시도했으나 실패했습니다. 이 그룹이 없어지면 실질적으로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그룹레슨은 거의 없어집니다.

그룹레슨으로 교실에 받을 수 있는 그룹레슨 수업은 없어졌지만 작년 하반기부터 집중강좌 뿐만 아니라 문법 수업, 시험 대책 수업 등은 모두 온라인으로 전환했는데, 그래서인지 예전에 잘 모이지 않던 그룹도 온라인으로 참가하시는 분들은 많이 늘어났습니다.

상반기에는 한글검정1,2급 대책클래스 하나만으로도 3개의 그룹이 온라인으로 진행되었고 2021년 현재 온라인으로 진행중인 그룹은 평일에 3개, 토요일에 4개, 일요일에 2개가 있습니다. 총 9개가 운영 중입니다.

예전에 교실에서 그룹 수업을 하려고 하면 절반인 4개 정도 유지하면 잘 되는 편이었는데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나서는, 일본 각지에서 참가할 수 있어서 그런지 그룹레슨에 2배 이상 참가자가 늘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온라인 그룹레슨을 평일에도 늘리고 홍보에 더 박차를 가할까 합니다.

지금 추세로는 내년 봄까지도 팬데믹 상황이 지속될 것 같은데 한강네트워크 회원분 중에 온라인이 아닌 교실에서 그룹레슨을 문제 없이 진행하시는 분이 계신지 궁금하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