通信329 「韓国ドラマと蝸牛考」 金英う

【週刊ハンガンネット通信】第329号 (2020年8月18日発行)

韓国ドラマと蝸牛考
韓教室 金英う
=================================================
안녕하세요

지난주 있었던 お盆 휴가도 끝나고 일상생활로 돌아왔는데요, 올해는 코로나와 더위 때문에 어디에도 가지 않고 ‘집콕’을 한 분들도 많이 계시리라고 봅니다.

코로나로 인해 우리들의 생활이 많이 변했지요. 저는 이제까지 안 보던 한국드라마들을 많이보게 됐는데요, 오늘은 제가 한국드라마를 보면서 느꼈던 걸 얘기해볼까 합니다.

한동안 일본에서 인기 1위였던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북한말이 많이 나온 탓에 그리고 생활 모습이 실제 북한의 모습과 흡사해서 밤늦게까지 재미있게 봤던 드라마인데요. 이 드라마에서는 실제 북한에서 쓰이고 있는 말들이 많이 나오지요.

우선 북한말은 두음법칙이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주인공 이름도 ‘<리>정혁’, 일상 생활에서 쓰이는 단어들도 옛날의 순 우리말 같은 단어들, 예를 들면 ‘도넛’을 ‘가락지(반지)빵’, ‘도시락’을 ‘곽(상자)밥’ 으로 말하고 있었어요.

대사 중에서 좀 색다른 대사가 있었어요. ‘가시 어머니, 가시 아버지’라는 단어인데요, ‘가시’는 ‘다른 사람의 부인이나 자기 아내의 어머니, 아버지’ 뜻으로 제주 방언에서도 같은 의미로 쓰여요. 다만 제주에서는 ‘어머니’를 ‘어멍’, ‘아버지’를 ‘아방’으로 표현해서 ‘가시 어멍, 가시 아방’으로 표현하는게 다를 뿐이에요.

이렇게 북한과 제주에 아직도 같은 단어가 방언으로 남아 있다는 게 흥미로웠어요. 북한은 한반도의 북쪽, 제주는 한반도의 남쪽으로 서로 반대편에 있는데 말이에요. 아마도 이게 이른바 ‘蝸牛考’인게 아닌가 싶어요. 언어는 나라의 중심 부분에서 지방으로 번지듯이 확산돼가지만 수도에서 멀수록 언어의 변화가 일어나기 어려워서 옛날말(방언)이 그대로 남아 있다는 학설이지요.

그러고 보니까 경상도 방언의 ‘가시나(女の人)’의 ‘가시’도 같은 어원으로 아마도 경상도를 경계로 경상도 위쪽에서는 이 단어가 소멸되고, 경상도 이남에는 아직도 존속하는 게 아닌가 싶어요.

그리고 ‘강냉이’라는 단어도 참 오랜만에 들어보는 단어였어요. ‘강냉이’에는 ‘옥수수를 가압해서 튀겨낸 과자’라는 뜻과 야채로서의 ‘옥수수’라는 뜻이 있지요.

그런데 지금 서울에서 사용되는 ‘강냉이’는 ‘과자’를 뜻하는 게 대부분이고 야채로서의 ’옥수수’를 ‘강냉이’라고는 거의 말하지 않지요. 나이 드신 분들은 아직도 옥수수를 강냉이라고 할 때가 있지만요.

그렇지만 서울에서 먼 지방에 가보면 아직도 옥수수를 ‘강냉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어떻게 보면 ‘강냉이’도 ‘蝸牛考’을 뒷받침해 주는 사례가 아닐까 합니다.

지금처럼 SNS가 발달한 사회에서는 언어의 변화 속도는 어디에서든지 동시에 일어날 수 있고 그렇다면 ‘蝸牛考’ 는 단지 학문 속에서만 존재하게 되겠구나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

通信323 「オンライン授業の著作権管理」 金英う

【週刊ハンガンネット通信】第323号 (2020年6月8日発行)

オンライン授業の著作権管理
韓教室  金英う
=================================================

안녕하세요?

비상사태선언이 해제되면서 코로나 감염방지를 위해 이것저것 준비하시느라 바쁘게 보내시는 회원님들도 많이 계실 겁니다.
비상사태선언이 해제됐다고 해도 예전처럼 대면수업으로 금방 돌아갈 수 있는 것도 아니고 해서, 당분간은 온라인 수업과 대면수업을 병행하면서 할 수밖에 없을 것 같네요.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바꾼지 3개월이 지나, 이제 겨우 어느 정도 온라인 수업에도 익숙해졌는데요, 이번에는 또 다른 고민이 생겼어요.
이 고민은 저뿐만 아니라 어쩌면 온라인 수업을 하고 계시는 다른 선생님들도 고민하고 계실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글을 올려 봅니다.

오늘 아침, 제 아들이 학교에서 하는 온라인 수업을 시작할 때였어요.z
모니터에 쓰여있는 무언가를 제게 보여 주더군요.
‘수업 내용의 복사, 녹화, 스크린쇼트, 녹음은 일절 금지’.
마침 저도 지금부터 어떻게 할 것인가 고민하고 있던 내용이라 진지하게 생각해야 할 때가 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희 한교실에서는Zoom을 이용, 온라인 수업을 한 후 cloud에 녹화된 수업 영상을 클래스별로 복습용으로 보내 드리는데요,
아직은 이제까지 대면 수업을 하면서 상호 신용을 쌓아온 기존의 수강생들이기 때문에 수업비디오가 밖으로 유출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없다고 봐요.

하지만 지금부터 온라인 수업 클래스를 신규로 만들었을 때는 사실, 좀 걱정이 돼요.
어디까지 수강생들을 신뢰할 수 있을까?,  요즘처럼 수업내용을 통째로도 녹화할 수 있는 소프트가 널려 있는 세상에 어떻게 하면 될까?
비디오를 유료로 하는 건 어떨지, 그리고 비디오 열람 기간을 제한(예를 들면 2일 후에는 삭제) 등등..

요전에 한강네트 お茶会에서도 어느 분이 이 내용에 대해서 채팅을 올려 주신 분이 계셨어요.
온라인 수업의 저작권에 대해서 지금부터라도 생각해 봐야 할 것 같아 오늘의 주제로 올려 봤습니다.
회원님들께서는 어떻게 하고 계신가요? 특히 대학교나 전문학교에서 강의를 하시고 계신 분들은 이 점에 대해 누구보다도 심각하게 느끼시고 계실 것 같은데요, 의견이나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通信314 「インターネット授業」韓教室 金英う

【週刊ハンガンネット通信】第314号 (2020年3月30日発行)

「インターネット授業」
韓教室 金英う
====================================

안녕하세요.
도쿄 다마시 한교실의 김영우입니다.

연일 접하는 코로나바이러스 뉴스, 오늘 아침은 텔레비전 프로그램 ‘志村動物園’의 志村けんさん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으면서 이제 코로나바이러스가 바로 우리 옆에 와 있다는 걸 절실하게 느끼게 됐습니다. 불안이 없는 평범한 생활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를 요즘처럼 절실하게 느껴 본 적이 거의 없었던 것 같아요.

오늘의 한강네트통신을 시작하기에 앞서 먼저 알려드릴 게 있는데요, 한강네트가 트위터를 시작했습니다. URL은 https://twitter.com/hangangnet 이고요, 한국어에 관련된 한 최근 정보도 얻을 수 있습니다. 회원님들의 많은 참여와 투고 부탁드리겠습니다.

지난번 한강네트 통신에서 김현근 선생님이 최근의 교실 상황에 대해 말씀해 주셨는데요, 이번회는 한교실에서 하고 있는 인터넷수업에 대해 얘기해 볼까 합니다.
제가 처음으로 인터넷수업을 생각하고 있었던 건 6-7년 전이었어요.그때는 인터넷수업 도입과 유지에 드는 비용이 너무나 비싸서(제 기억으로는 한달에 10만엔 정도) 제 교실처럼 개인이 하는 곳에서는 무리여서 포기했었어요.

그러다가 최근 몇 년 동안 저가격으로도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가 꽤 생겼다는 걸 주변 사람한테서 많이 들었어요.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하기 전까지는 미적지근, 행동으로 옮기지 않았지요. 인터넷으로 수업을 하는 건 고작 결석했던 수강생에게 스카이프로 하는 보충수업(振り替え) 정도로, 그래서 아마도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끼지 못해서 그랬던 것 같아요.

그런데 올해 2월 오사카에서 있었던 ハンセミ에서 마에다 선생님의 ‘온라인 수업’에 참가한 후에는 본격적으로 인터넷 수업에 대해 생각하게 됐어요. 그리고 마침 코로나바이러스가 일본에서도 유행하기 시작한 때라서 타이밍이 잘 맞았다고나 할까요. 도쿄로 돌아온 직후부터 수강생들에게 인터넷수업에 대해 소개를 했어요. 그 결과 몇 명의 수강생은 이미 3월부터 인터넷수업으로 바꿔서 하고 있어요.
인터넷수업을 시작하고 나서 예상하지 못했던 좋은 일도 생겼어요. 한동안 일 때문에 쉬고 있던 수강생이 인터넷으로 수업을 받고 싶다고 해서 다시 돌아온 사례도 있었어요.

현재 한교실에서는 안전성과 편리성, 그리고 기능성을 생각해 스카이프가 아닌 유료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어요(Zoom). 사용료는 1개의 회선(라이센스)만을 사용할 경우 1년분 사용료가 16,500엔 정도여서 그렇게 부담스러운 가격은 아니지요. 1달동안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으니까 관심이 있으신 분은 해보셔도 좋을 것 같네요.

제가 아는 분은 지인(知人)한테서 교실수업(off-line)과 통신수업(on-line)을 같이 하고 있었는데, 최근은 통신수업으로 들어오는 수업료로 생활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어요. 그 말을 듣고 생각한 게 지금부터의 교실 운영은 off-line과 on-line을 같이 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거였어요. 지금과 같은 코로나바이러스 쇼크가 언제 올지 모르니까요.

끝으로, 인터넷 수업을 행동으로 옮기는 데 도움을 주신 한강네트, 그리고 온라인 수업의 노하우를 알려 주신 오사카의 마에다 선생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